커리어 발전

재택근무 때문에 투잡러가 발생하면 회사에 나쁠까?

권진석

2023-01-22

작성,

2023-01-22

수정

최근 송길영 부사장과 유현준 대표가 재택근무에 대해 이야기하는 유튜브 영상을 보았습니다. 두 분 모두 제가 유튜브에서 자주 찾아보는 분들이라 재택근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많이 궁금했었거든요. 제 취향과 가치관에 맞는 응답은 송길영 부사장님이긴 했습니다.

관련 영상 보기: https://youtu.be/An7h8hTHXqo

저는 최근 1년 동안 재택근무에 대한 선호도가 엄청 높아졌습니다. 제가 하루에 사용하는 시간을 효율화시키려다보니, 자연스럽게 재택근무로 업무를 하는 경우가 많아졌습니다. 저는 평소에 재택근무가 더 좋다고 주장하지만, 이를 반대하는 의견 중 반박하기 힘든 것이 있습니다. 바로 투잡입니다. 더 많은 사람이 투잡을 할 수 있게 되는 건 사실이거든요. 사실대로 말하자면, 제가 시간을 효율화시키려는 이유 역시 이 이유가 섞여있습니다.

나는 한 회사만을 위해 일하지 않는다

재택근무를 하면 가장 많이 걱정하는 부분이 이 부분인 것 같습니다. 저 역시 도덕적으로 두 회사 혹은 그 이상의 회사를 다니는 것이 바람직한지 고민이 많이 됩니다. 다만 미국에서의 제 경험을 돌이켜볼 때, 이 부분은 한국에 더 국한된 관념인 것 같다는 생각은 듭니다.

미국에서 일할 때, 한국의 스타트업과 원격으로 프로젝트를 진행했던 적이 있습니다. 당시 저는 제 매니저에게 회사 업무 외의 프로젝트를 해도 되냐고 물어봤었고, '이런 걸 왜 물어보냐'는 눈치를 받았었습니다. 근로계약서에 회사로부터 양해를 구해야한다는 내용이 있었다는 설명을 주자, 그제서야 알아보겠다고 대답해줬습니다. 며칠 뒤 문제 없다고도 했고요. 이들은 퇴근 이후의 삶이 어떤지에 대해 크게 관심이 없어보인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제가 미국에 있었을 때를 좀 더 회상해보자면, 저는 사수 없는 UI디자이너였고, 디자인 능력을 키우고자 디자인 공모전, 프리랜서 등의 일을 퇴근 후에도 했었습니다. 처음엔 능력을 키우기 위해 시작했던 일이었지만, 점점 부가적인 수입 역시 만들고 싶어졌고, 8개월 동안 400만 원 정도의 추가 수입을 한국에서 만들었던 것 같습니다.

다른 직장을 다니는 게 본업에도 도움이 된다

본업에서 직원에게 새로운 일을 맡길 때에 경험이 있는지가 중요한 요소로 작용합니다. 회사의 입장에선 신뢰할 수 있는 장치로 작동하고, 직원의 입장에선 부담감이 낮아지거든요. 저 역시도 어웨어에서 PM의 업무를 맡기 시작할 때, 과거 PM으로서의 경험이 중요하게 작동했습니다.

어디에서 경험했는지에 따라 경험의 가치 역시 바뀝니다.  그게 직장에서 경험한 것인지, 프리랜서로 경험한 것인지, 취미로 경험한 것인지에 따라 신뢰도가 달라지죠. 가장 좋은 경험은 본업이지만 그만큼의 기회를 얻기도 힘듭니다. 그렇기 때문에 직장 밖에서도 직장 안과 유사한 경험을 만들 필요가 있습니다. 프리랜서, 부업을 통해 취미보다 전문적인 경험을 쌓을 수 있게 됩니다.

성장하지 않는 직원을 핵심인재로 생각하는 회사는 없을 겁니다. 하지만 경험 없는 성장은 없습니다. 안타깝게도 요즘의 사회 환경은 하나의 회사나 상사가 핵심인재를 길러낼 수 있을 만큼의 경험을 제공해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성장을 바라는 사람이라면 자신이 속한 조직을 벗어나서 스스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찾아야죠.

본업에는 경험을 전수해줄 사수는 없다

제가 졸업하고 다녔던 두 회사 모두 사수 디자이너가 없었습니다. 저는 대신 디자인을 배우기 위해 옆 회사에 일하는 디자이너를 찾아갔죠. 제 매니저는 그 사람에게 저를 소개해줬는데, 그 디자이너 덕분에 디자인 실력뿐만 아니라 인생의 가치관도 많이 바뀔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제게 첫 사수를 갖게 된 건 경력 5년 차에 어웨어 입사할 때였습니다. 6개월이 채 되지 못해 제 사수는 회사를 떠났고, 저는 다시 디자인 책임자로서의 역할을 하게 됐습니다.

단순히 제가 불운이라 사수가 없었다고 하기에는 요즘의 사회구조가 그렇지 못합니다. 소위 잘나가는 회사는 다른 배경을 가진 사람들이 함께 뭉쳐서 일하고 결과물을 만드는 곳이기 때문입니다. 스타트업이 산업에 중요한 키워드로 떠오른 것도 마찬가지의 맥락인 것 같습니다. 규모가 작은 회사에서 내 직무를 가르칠 상사 따윈 없을 가능성이 많죠. 사수가 없는 나는 회사에서 내준 과제를 혼자 알아가며 해결해야하고, 해보지 않은 다른 과제를 미리 학습하여 준비해야합니다. 어웨어에서 저는 디자인 외에도 웹사이트 관리, PM 등의 역할을 하고 있는데, 과거의 제 태도가 없었다면 이런 일들도 능숙하게 처리할 수 없었을 수도 있었을 것 같습니다.

책임감/직무능력에 부정적인 영향을 줘서는 안된다

"받은 만큼만 일한다." 저는 이 말을 10년 전부터 들었던 것 같습니다. 저는 당시부터 이 말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해왔습니다. 사용자는 당신이 열심히 일할 것을 전제로 근로계약서에 싸인을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요즘 근무 환경에서는 다른 배경을 가진 사람들이 서로 협업하며 성과를 이뤄냅니다. 그런데 같이 일하는 사람이 당신에게 원하는 건 한 직장에서만 온전히 소속하여 일하는 것, 일주일에 40시간을 꽉 채워서, 혹은 그보다 더 많은 시간을 일하는 것을 원하는 게 아닐 수 있습니다. 오히려 이들은 무언가를 함께 이뤄내기 위해 당신의 전문성을 발휘하길 바랄 수 있죠. 그리고 이 전문성이 전반적인 프로젝트 일정에 부정적인 영향이 없고, 계획된 시간 내로 완성되는 것이겠죠. 저 역시 개발자가 야근하기를 바라는 것이 아니라, 그저 최선의 방식으로 일전에 계획해둔 타임라인에 맞춰 개발을 잘 해주길 바랍니다.

저는 이것이 제일 중요한 가치인 것 같습니다. 내 전문성으로 만들어낸 결과물, 팀웍으로 결과물을 만들어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것. 사실 우리의 연봉은 주 40시간을 기준으로 짜여져있지만 이것은 명목상 존재하는 것이고, 실제 급여는 이 사람이 맡는 책임에 대해 지불하는 것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책임을 위해 40시간보다 많이 일해야할 때가 있다면, 적게 일해도 될 때가 있을 수도 있는 거죠.

재택근무를 하지 않더라도 직장은 더 다닐 수 있다.

요즘 인력 감축이 아무리 심하다고 하지만, 인력난을 겪고 있는 회사는 늘 있습니다. 특히 작은 규모의 스타트업이 그러하죠. 이런 규모의 스타트업은 경력자가 입사하길 싫어하고, 힘들게 구한다한들 월급을 지불할 능력이 부족하여 프리랜서, 파트타임으로 일하길 바라기도 합니다. 또 대부분 슬랙으로 일하기 때문에 직원이 사무실에서 일한다한들 업무 참여가 불가능한 것도 아니죠.

본직장의 경우, 직원을 뺏긴다고 생각하겠지만, 반대로 그 직원은 많은 직장에서 원하는 사람임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모든 회사가 동시다발적으로 재택근무를 못하도록 담합한다면 한 사람이 두 직장 이상을 다니는 것을 막을 수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그러한 획일화가 발생하지 않는 이상, 재택근무을 막는다한들 해결될 일은 아닌 것 같습니다. 그런 직원을 발견한다면 능력있는 직원과 함께하고 있다고 전환하여 생각하는 것도 좋아보입니다. 물론 그 직원이 좋은 퍼포먼스를 잘 내고 있을 때 말입니다.

책 구매하기 📕저자 프로필 보기

Waffle.today의 모든 콘텐츠는 직접 생성한 컨텐츠이며, 무단 전재, 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런 글은 어떠세요?